Chosun Ilbo_ "Satire Coy people by korean art painting"

INFOMATION

기본 정보
Content Chosun Ilbo_ "Satire Coy people by korean art painting"
Year 2017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DESCRIPTION

2017.05.05 / 24pg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OPTION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Chosun Ilbo_ "Satire Coy people by korean art painting" 수량증가 수량감소 2017 (  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기사 전문입니다.


동양화가 김현정은 전통 한복을 입은 여성이 당구를 치거나 윗몸일으키기를 하는 모습을 묘사하면서 관습에 반항한다. 한복 치마 속 여성의 다리 윤곽을 그대로 드러내며 보수성에 도전한다. 한국에서 각종 미술상을 받았고 지난해 뉴욕 메트로폴리탄미술관에서 개인전을 열었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지난달 한국 화가 김현정(29·사진)씨를 '아시아에서 영향력 있는 30세 이하 30인'에 선정한 이유다. 매년 선정되는 리스트에 가수 지드래곤, 피겨 스타 김연아, 배우 김수현이 이름을 올린 적이 있지만 화가로는 김씨가 처음이다.


"미술이 대중과 가까워지는 데 조금이라도 기여해 선정된 것 아닐까요?"


김씨는 조각보로 만든 붉은 한복을 입고 나왔다. 작품 따라 입다 보니 어느덧 자신을 드러내는 트레이드 마크가 됐다고 한다. 소식을 알리는 소셜미디어 계정의 팔로어는 10만명이다. 작년 서울에서 열린 개인전에 총 6만7400여 명이 다녀갔다. 작품 '내숭' 시리즈가 인기몰이를 했다. 한복을 차려입은 여성이 단아한 의상과는 영 어울리지 않는 짓을 한다. 길거리 포장마차에서 떡볶이를 입에 우겨넣고, 다리를 훤히 내놓고 햄버거 배달 스쿠터를 탄다.


"내숭이란 게 겉과 속이 다른 거잖아요. 그런 순간을 포착한 그림을 관람객들이 깔깔 웃으면서 보세요." 전통 기법으로 친숙하고 이해하기 쉬운 그림을 그린다. "어려운 미술은 저도 싫으니까요."


선화예중·예고를 나와 서울대 동양화과를 졸업했다. "경쟁이 심해 누굴 인정하는 분위기가 아니었어요. 여학생들끼리 명품 가방 들고 성형 얘기하는 '강남 문화'에 질리더군요." 고상한 옷 입고 고상하지 못한 짓 하는 속물적인 대학 친구를 비꼬는 그림을 그렸다. 명품백 옆에 놓고 양은 냄비에 라면을 끓여 먹는 작품이었다. 졸업전시회 작품으로 냈지만 "주제가 얕다"는 이유로 거절당했다. 화가 나서 '화병(火病)'이란 제목의 화병(花甁)을 그려 졸업 심사를 통과했다.


젊은 미술인들의 축제 아시아프(ASY AAF)에 2009년부터 5년간 참여하며 대중에 이름을 알렸고 2013년 첫 개인전을 열었다. 졸업 심사에 떨어졌던 작품이 이제 가장 인기 있는 대표작이 됐다. "자취생도 작품을 살 수 있게 휴대폰 케이스나 액자로도 제 작품을 만들어요. 사람들 곁에서 사랑받는 '젊은 동양화' 쭉 그리고 싶어요."


이기문 기자

http://art.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5/10/2017051000787.html



COPYRIGHT ⓒ 한국화가 김현정, All Rights Reserved.

RECENT VIEW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