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o much is as bad as too little

INFOMATION

기본 정보
Product Too much is as bad as too little
Price 2013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작품설명

한지 위에 수묵담채 Color on Korean paper 過猶不及 紙本淡彩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OPTION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Too much is as bad as too little 수량증가 수량감소 2013 (  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 내숭 : 과유불급(過猶不及) Feign : Too much is as bad as too little.>



한지 위에 수묵담채

Painting with Korea traditional ink, color on Traditional Asian paper

직경 50 cm, 2013

  

안녕하세요. 한국화가 김현정입니다.

  

 이번 작품,

< 내숭 : 과유불급(過猶不及) Feign : Too much is as bad as too little.>

 과유불급을 재 해석하여 작업하였습니다.


원래 고사성어로,

지나침은 불급과 같다라는 뜻으로, 그 정도가 지나침은 

모자람과 같다.'라는 뜻입니다.

다시말하면 일상 생활에서의 중용의 도를 지켜야 함 ' 을 말합니다.


저의 작품, < 내숭 : 과유불급(過猶不及) >은 내숭이야기가 말하고자 하는 바를 생각해보시면 

그 의미가 쉽게 다가오실듯 합니다.

 

풍성히, 만개한 꽃은 시각적으로 아름답고 향기롭지만,

그 역시 과했을 때는  꽃이 지닌 본연의 미를 느낄 수 없습니다.

지나친 아름다움이 오히려 꽃의 본질적인 아름다움을 훼손시킨 격이지요,

 

요즈음, 저는 생활의 많은 부분에서 

"아, 이건 좀 지나친듯 싶은데.." 하는 인상을 받고는 합니다. 

 과한 것은 독이라는 말이 있듯이, '과유불급'이란 고사성어는 저 뿐만 아니라,

현대인에게 필요한 올바른 사고방식을 일컬어 준다고 생각합니다.

 

저의 내숭이야기는

한복이 주는 고상함과 비밀스러움에 착안하여 한복을 입고 격식을 차리지 않은 일상적인 모습들을 담고 있습니다.

저는 인물을 누드로 표현한 후 한복을 입히는 과정을 거치는 데요

반투명한 한복은 '그 속이 훤히 들여다 보인다.'는 메세지를 담고 있습니다.

한복을 반투명하게 표현하기 위해 직접 얇은 한지를 염색을 한 후 콜라쥬를 합니다.

 

저의 이번 작품에서는 한복은 등장하지는 않지만, 표면적인 의미와 그 속의 의미 사이의 괴리감 등 

작품속에서는 말하고자 하는 바는 

저의 내숭이야기와 일맥상통 하다고 생각합니다.   

 

간단 명쾌한 사실이지만, 실천하기가 어려운 '과유불급'. 

매일, 매일 노력해야겠습니다.

 



김현정 

Kim, Hyun-Jung / Artist
Email : artistjunga@naver.com

 Homepage : http://artistjunga.blog.me/

 Facebook : https://www.facebook.com/artisthyunjung

 

Copyright ⓒ 2013 By 김현정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RECENT VIEW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