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ld, Germany

INFOMATION

기본 정보
Content Bild, Germany
Year 2016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DESCRIPTION

6월호 | B.Z._Mit vorgetäuschter Unschuld zum Star
Jun. Issue|B.Z._Mit vorgetäuschter Unschuld zum Star
6月号_B.Z._Mit vorgetäuschter Unschuld zum Star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OPTION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Bild, Germany 수량증가 수량감소 2016 (  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한국화가 김현정 내숭녀의 세계여행기 : 독일 베를린 편]


기사 전문입니다.








Kim Hyun Jung ist Koreas erfolgreichste Malerin. Das New Yorker Metropolitan Museum zeigte ihre Bilder. Jetzt stellt sie in Berlin aus.


Hinter der Scheibe des koreanischen Kulturzentrums kokettiert Kim Hyun Jung (28) mit ihrer Unschuld. Mit feinen Pinselstrichen tastet sie übers Papier und malt die Bäume am Leipziger Platz. Scheinbar wunschlos und im Einklang mit der Welt.


Kaum zu glauben: In ihren eigenen vier Wänden in Seoul kann Kim Hyun Jung zum Shopping-Monster werden! „Ich liebe Shopping. In Korea gehört Online-Shopping praktisch zur Kultur“, erzählt die junge Koreanerin im B.Z.-Gespräch.


Kim Hyun Jung (bedeutet: Alles in ihrer Umgebung wird erleuchtet) verbindet auf ihren bis zu fünf Meter hohen Selbstporträts traditionelle asiatische Malerei, westliche Collage und Konsumartikel: Kaffee-to-go-Becher, Laptops und Schuhe, Schuhe, Schuhe. „Alles, was ich male, besitze ich oder würde ich gern besitzen“, sagt Kim Hyun Jung.



Mit dieser Mischung aus Kunst und Kommerz ist sie der Shootingstar der koreanischen Kunst, schaffte es im Januar bis ins Metropolitan Museum in New York. Auf Facebook hat sie eine Million Fans. Jetzt zeigt sie eine Auswahl ihrer Arbeiten im Koreanischen Kulturzentrum am Leipziger Platz. „Geschichte der vorgetäuschten Unschuld“ heißt die Schau.


Der Titel ist eine Anspielung auf das koreanische Wort Naesung, einen Ausdruck für eine koreanische Besonderheit. „In meinem Land ist Höflichkeit sehr wichtig“, erzählt Kim Hyun Jung. „Wenn man beispielsweise in Gesellschaft Hunger verspürt, würde man das nicht äußern, sondern später zu Hause etwas essen.“


Auf den Bildern verrät sie, was passiert, wenn sie auf ihren Bauch hört. Das Motiv „Ich bin auch eine Frau“ zeigt, wie sie Reis in sich hineinschaufelt. „Ich will nicht bewusst provozieren, ich male einfach die kleine Welt, in der ich lebe.“


In den Hanbok, das traditionelle koreanische Gewand, zwängt sie sich aber nicht jeden Tag. „Natürlich trage ich auch manchmal Jeans“, erzählt sie. Drei Stunden hat sie sich vor dem Interview gekämmt und geschminkt und angekleidet. Unter den zig Seidenröcken hat die 1,60-Meter-Frau ihre High Heels gut versteckt.


Anders auf ihren Bildern. Da scheinen durch den Hanbok-Rock Kim Hyun Jungs Beine durch. Sie will damit zeigen, dass ein Blick hinter die Fassade lohnt. Und sie wünscht sich auch, dass irgendwann jemand hinter ihre eigene Fassade schaut. „Wenn ich den Mann treffe, den ich heiraten will, werden sich auch meine Bilder ändern.“


Als Burger-Botin: „Vorgetäuschte Unschuld: du bewegst mich“ malte Kim schon 2013 (Foto: Kim Hyun-Jung)



JULIANE PRIMUS


https://www.bz-berlin.de/kultur/kunst/der-shootingstar-der-koreanischen-kunst-stellt-in-berlin-aus


안녕하세요 

한국화가 김현정입니다.


한복을 입은 내숭녀가 세계여행을 다닌다면?

장기 프로젝트로 그림과 함께 전시를 하며, 미술관을 가고 세계여행을 하면 어떨까요?


저는 독일 베를린에서 진행되는 개인전 <21세기의 풍속화 내숭이야기>를 위해 독일을 다녀왔습니다.

(현재도 진행 중입니다! )

 

오늘은 독일 특집으로 

 1. 주 독일 한국 문화원의 위치와 

역사에 대한 간단한 소개와

2. 한국화가 김현정의 독일 베를린에서의 

다양한 활동을 포스팅하려고 합니다.  



한국화가 김현정 주 독일 한국문화원


먼저 독일의 작은 한국 [주 독일 한국문화원]을 소개해드리고 싶습니다.


주 독일 한국문화원은 독일의 수도 베를린,그중에서도 베를린의 중심인 포츠담 광장에 위치해있는데요 

포츠담 광장은 독일에서 굉장히 의미 있는 장소입니다. 

1920년대까지만 해도 최대 번화가였던 이곳은 2차 세계 대전 이후 완전히 파괴되었다가 독일 통일 이후베를린에서 가장 현대적이고 상업적인 장소가 되었습니다.

아직도 포츠담 광장 주변에 베를린의 장벽의 일부가 남아있어 독일 통일을 상징하는 역사적인 지역입니다.


독일 베를린 포츠담 광장에서 스케치 중인 한국화가 김현정

독일 베를린 포츠담 광장에서 스케치 중인 한국화가 김현정

독일 베를린 통일정 정자 앞 한복 입은 한국화가 김현정

독일 베를린 통일정 정자 앞 한복 입은 한국화가 김현정

독일 베를린 통일정 정자 앞 한복 입은 한국화가 김현정



그런데! 

베를린에서 저는 애국심이 더욱 고취되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문화원은 한국으로 말하자면 서울의 종로 정도로 중심가인데요, 그곳에 정자가 예쁘게 세워져 있었답니다. 

아마도, 마지막 분단국가인 한국을 배려하는 차원에서 '통일정'이라는 이름으로, 같은 역사를 가진 한국에 통일을 기원하는 의미로 지었다고 합니다. 

 

독일 베를린으로 여행 계획을 세우고 계신 분들,독일 여행 중이신 분들에게 한국문화원, 통일정을 꼭 가보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주독 한국문화원>

위치 : Kulturabteilung der Botschaft der 

Republik Korea

Leipziger Platz 3

10117 Berlin

관람 시간 : 월요일 ~ 금요일 12:30~19:00

토요일 10:00~15:00 

홈페이지 : www.kulturkorea.org/de/


다음으로는 독일 베를린에서의 한국화가 김현정의 다양한 활동기를 알려드립니다.

내숭이야기가 독일로 나아갈 수 있었던 것은함부르크바노프 수석 큐레이터 브리타 슈미트 박사님의 추천 덕분이었습니다.



현재 베를린 미술시장에서 활발하게 활동하시는 분들을 뵙고, 내숭이야기의 앞으로의 행보에 대해 토론할 수 있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현지 주요 갤러리 중 하나인Koppe Contemporary 관장 (Wolfgang Koppe), Egbert Baqué Contemporary Art 관장(Egbert Baque), 동양미술학 박사 (Dr.Owelse) 등 현지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화가, 큐레이터, 컬렉터 분들을 뵐 수 있었고 정말 많은 분들이 전시를 축하해 주었습니다.


한국화가 김현정 주 독일 한국문화원 <21세기의 풍속화 내숭이야기> 오프닝


사실 독일 가기 전날까지 한국과 한복은 아실지, 혹여나 관심이 없진 않을지 걱정이 많았습니다.

독일의 이미지가 딱딱한 면이 있어 반응이 없지 않을까 하는 걱정도 있어 잠을 이루지 못하였는데요 

실제로 독일 분들께서 너무나 좋아해 주시고 적극적이셔서 두 배로 행복했습니다.^^ 


더불어 독일에서 100만 부 이상 발행하는 독일 유력 일간지인 '빌트지'와 인터뷰하는 기회도 가질 수 있었답니다~


한국화가 김현정 주 독일 한국문화원 <21세기의 풍속화 내숭이야기> 빌트지 인터뷰 현장


<전시정보>

전시명 : 21세기의 풍속화 내숭이야기

기간 : 2016년 5월 19일 ~ 2016년 6월 25일

장소 : 한국문화원 갤러리

(Leipziger Platw 3, 10117, Berlin)

전시 작품 : 내숭이야기 19점




▼아래는 전시 관련 영상입니다.

https://youtu.be/Y0adjP09yx8


https://youtu.be/Ddpx5auy5VQ


https://youtu.be/5E0qCKR8swU





COPYRIGHT ⓒ 한국화가 김현정, All Rights Reserved.


RECENT VIEW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