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g-a Ilbo - "Laughing out loud with a girl in hanbok from a 21st century genre painting"

INFOMATION

기본 정보
Content Dong-a Ilbo - "Laughing out loud with a girl in hanbok from a 21st century genre painting"
Year 2013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DESCRIPTION

2013.06.12
21세기 풍속화 '한복 내숭女'에 깔깔 웃다.
Laughing about 'a coy woman in Hanbok' in genre art of the 21st century.
21世纪风俗画 “韩服装相女”让人哈哈大笑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OPTION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Dong-a Ilbo - "Laughing out loud with a girl in hanbok from a 21st century genre painting" 수량증가 수량감소 2013 (  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기사 전문입니다.


25세 신인 동양화가 김현정씨, 겉과 속 다른 현대인 해학적 묘사 누리꾼 열광… 전시 이틀만에 ‘완판’


김현정 작가가 10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열린 ‘김현정 내숭이야기’ 전시장에서 손으로 입을 가린 채 내숭을 떠는 포즈를 취하고 있다. 뒤엔 김 작가가 자신을 모델로 그린 작품들이 전시돼 있다. 김 작가의 전시 작품 13점은 이틀 만에 모두 판매될 만큼 인기가 높았다. 


‘동양화’ 속 젊은 여성은 빨간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채 방바닥에 앉아 냄비 라면을 먹고 있다. 젓가락질을 하는 여성의 시선은 방 한편의 루이뷔통 핸드백과 스타벅스 커피에 쏠려 있다. ‘값싼 라면’과 ‘비싼 명품’이 역설적으로 어우러진 이 작품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의 유머 페이지에서 4만2000여 명의 추천을 받는 등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다.


이 작품은 허영심에 젖은 일부 한국 여성(속칭 ‘김치녀’)을 풍자하는 그림으로 평가받고 있다. 누리꾼들은 라면을 먹으면서까지 돈을 아껴 명품과 고급 커피를 갈구하는 일부 여성의 왜곡된 욕망을 해학적으로 표현했다며 공감했다. 


남성들의 공감이 이어지자 일부 여성은 ‘불쾌하다’는 반응도 보였다. 여성 엄모 씨는 “일부 여성의 모습을 두고 마치 한국 여성 전체가 김치녀인 양 몰아가며 욕하지 마라”고 반박했다. 이 그림을 소개한 유머 페이지에는 남녀 간에 논쟁을 벌이는 댓글이 800여 개나 달렸다.


논란 속의 작품 ‘아차(我差)’를 그린 주인공은 지난해 서울대 동양화과를 차석 졸업한 김현정 작가(25·여). 김 작가는 10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예술의전당에서 동아일보 기자와 만나 “‘스스로 아’(我·나 아), ‘모자랄 차’(差·어긋날 차)를 제목으로 써서 겉으론 완벽해 보이지만 내면은 결핍돼 있는 현대인의 단면을 표현했다”며 “가장 고상한 옷인 한복을 입고 가장 고상하지 못한 행동을 하는 그림을 통해 인간의 양면성을 해학적으로 표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 작품 속 한복을 입은 여성은 김 작가 자신이다. 그는 “대학생 시절에 앞에선 칭찬하고 뒤에선 욕하는 사람들의 위선을 보고 그림으로 나타내고 싶었다. 그런데 나도 그런 부분이 있다는 걸 깨닫고 나를 모델로 작품을 그리게 됐다”며 웃었다.


김 작가는 한복을 곱게 입은 여성이 빨대 두 개를 젓가락 삼아 맥도날드 감자튀김을 먹거나 쇼핑백을 가득 든 여성이 구두가 벗겨져 당황하는 모습 등 해학을 담은 작품을 주로 그려 왔다. 그는 작품 속 여성을 누드로 먼저 그린 뒤 한지 등을 붙여 한복을 표현하는 콜라주 기법을 통해 여성의 속살이 훤히 들여다보이도록 그린다. “겉과 속이 다른 사람이라도 결국 속마음이 다 보인다는 메시지를 주고 싶다”는 설명이다.


김 작가는 6∼13일 예술의전당에서 열리는 작가 68명의 합동 전시회 ‘김 과장 전시장 가는 날’ 1부에 ‘김현정 내숭 시리즈’라는 개인 코너를 열었는데 이틀 만에 자신의 작품 13점을 ‘완판’(완전 판매의 준말)하는 기록을 세웠다. 판매 가격은 작품당 40만∼250만 원. 연륜을 높이 사는 미술계에서 25세 여류 동양화가의 완판은 이례적인 일이다.


조동주 기자


http://news.donga.com/3/all/20130612/55797982/1#csidxf6b1c0a9af0caec8b71bd80c86c2cec 




-

김현정입니다.


 

   우선 저의 내숭 이야기를 사랑해 주시는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지난 6월 6일 예술의 전당에서 올해 저의 3번째 초대전이 부스전으로 열렸고, 저는 전시기간 중인 6월 11일 독일 전시 일정을 위해 출국 하였습니다. 제가 출국한 다음날인 6월 12일 ‘동아일보’지에는 “21세기 풍속화 ‘한복 내숭女’에 깔깔 웃다”라는 제목으로 저의 전시에 관한 기사가 실렸습니다. 기사 내용 중 일부 내용이 정정 된 동아일보 기사는 아래와 같으니 참고 하시기 바랍니다. 독일에 체류하던 중 위 기사의 보도내용에 관한 의견과 댓글 등을 직‧간접적으로 접하였으나, 독일 현지의 일정으로 귀국이 늦어 이제야 해명하는 점 사과드립니다.


   저는 2012년 8월에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동양화과와 경영학과(복수전공)를 졸업하였고 졸업 당시 총동창회장상을 수상하였습니다. 이 상장에 관한 진위여부나 상장의 성격 확인을 원하시는 분은 서울대학교 당국에 직접 조회 하셔도 좋습니다. 제가 수상한 상장을 첨부파일로 올리니 참고 하시기 바랍니다.


   서울대 학내 커뮤니티와 일부 사이트에 저에 관한 의견과 댓글이 실렸습니다. 그 중에는 저와 제 가족의 신상에 관하여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표현이 있습니다. 저는 그러한 게시글과 댓글에 대해 법률적인 절차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수사를 의뢰하였습니다. 수사가 개시됨에 따라 법적 제재(制裁)의 대상이 되는 위법 ID는 IP추적 및 디지털 포렌식 등을 통해 추적되어 본인 확인이 되고, 해당 본인소환, 조사 등을 통하여 범법 및 불법행위에 상응한 처벌을 받게 될 것입니다. 저는 저와 제 가족의 명예를 위해 이 사건에 대한 법의 판단과 처리를 계속 지켜보며 기다려 보겠습니다.


   작가는 비평에 터 잡아 자신의 자리를 잡아갑니다. 많은 분들로부터 비평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은 작가에게 행운이며, 감사할 일입니다. 최근에 진행된 저와 저의 작품에 관한 비평들은 저의 눈을 트이게 하는 소중한 자산이자 경험입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하여 작가의 신상에 관한 사실에 기초하지 않은 비방, 모욕적인 표현을 포함한 비평, 작가와 작품에 대한 이해 없이 단편적으로 던지는 익명의 공격까지 작가가 감내해야 하는 것은 아니며, 이는 허용되어서도 안 되는 것입니다. 저의 작품에 관심 있으신 분들께서 건전한 비평문화를 만드는 데 앞장서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앞으로도 더욱더 열심히 노력하고 최선을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COPYRIGHT ⓒ 한국화가 김현정, All Rights Reserved.

RECENT VIEWED